국제의약품구매기구 대표단 방한...에이즈 등 질병 전략 논의

마루타 마우라스 회장 등 국립중앙인체자원 은행 등 시설 참관

전환 | 기사입력 2019/06/18 [19:44]
세계
국제의약품구매기구 대표단 방한...에이즈 등 질병 전략 논의
마루타 마우라스 회장 등 국립중앙인체자원 은행 등 시설 참관
기사입력: 2019/06/18 [19:44]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마루타 현회장

 
질병관리본부는 국제의약품구매기구
(UNITAID) 사무총장 및 이사회 의장단이 사업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618일 질병관리본부에 방문한다고 전했다.

 

국제의약품구매기구(UNITAID)는 결핵, 에이즈, 말라리아 등의 의약품 시장 개입을 통해 약가 인하, 품질 향상, 기술혁신, 필요한 시점에 의약품 공급을 유도하는 국제기구로 20069월 프랑스, 칠레, 영국, 브라질, 노르웨이 주도로 출범했으며 한국은 아시아 유일의 이사국으로 200611월부터 집행이사국으로 활동 중이다.

 

 

이 대표단은 외교부와 질병관리본부가 공동주최하는 국제의약품구매기구 제32차 집행이사회(`19.6.19.~6.20. 서울 플라자호텔) 참석을 계기로 질병관리본부를 방문하여 주요 시설을 둘러보고 질병관리본부장과의 면담을 통해 국제의약품구매기구의 투자계획과 신규 사업 추진에 대해 한국-UNITAID 간 협력사항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한국에서 개최되는 제32차 집행이사회에서는 국제의약품구매기구의 중기 전략*의 확장성과 혁신성을 위해 기존 3대 질병 외에 항생제내성 및 소외열대질환 등 신규 사업으로의 확대에 대해 집중 논의한다.

 

국제의약품구매기구 렐리오 마모라 사무총장은 이번 방문으로 질병퇴치를 위한 질병관리본부의 역할을 이해하고, 전 세계 보건혁신을 촉진하는 국제의약품구매기구와 한국 질병관리본부 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다양한 분야를 발견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한국은 국제의약품구매기구의 중점 사업 대상인 결핵, 에이즈, 말라리아로 인한 질병 부담이 높은 나라이며, 3대 질병뿐 아니라 항생제 내성 등을 비롯하여 향후 치명적인 감염병을 대응하기 위해 국제의약품구매기구의 혁신적인 노력이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이사회를 통해 향후 국제의약품구매기구의 이행되는 사업에서 한국의 혁신적인 기업들에게도 기회가 부여되기를 희망한다라고 언급했다.

▲     © 신임의장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제의약품구매기구, 대표단, 질병관리본부, 마루타 마우라스 회장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