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기술정책심의위원회, 범부처 위원회로 격상

보건의료기술 진흥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전환 | 기사입력 2021/07/29 [22:46]
의료
보건의료기술정책심의위원회, 범부처 위원회로 격상
보건의료기술 진흥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기사입력: 2021/07/29 [22:46]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기술 진흥법 시행령일부개정령안이 727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R&D)사업 등 보건의료기술 진흥에 관한 중요사항을 심의조정하는 기구인 보건의료기술정책심의위원회(이하 보정심’)5개 부처가 참여하는 위원회로 격상하여 범부처 연구개발 로드맵을 수립하고, 관계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하여 마련되었다.

 

개정되는 시행령의 주요 내용을 보면, 보정심은 기존 민간 단독위원장 체계에서 보건복지부 제2차관과 민간위원의 공동위원장 체계로 격상되며, 보정심에 참여하는 부처는 기존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의 3개 기관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가되어 5개 기관으로 확대된다.

 

5개 기관은 보건의료 연구개발(R&D) 관련 주요 정책규제기관으로, 여기서 담당하는 보건의료 연구개발(R&D) 예산의 합계는 정부 전체 보건의료 연구개발(R&D) 예산의 약 81%에 해당한다.

 

보정심 위원 수도 기존 20명에서 25명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보정심에 참여하는 민간위원의 수도 17명에서 19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관계기관 간 융합적인 연구기획관리를 위해 보건의료기술 연구개발사업의 통합조정 관리가 보정심 심의사항으로 추가된다.

 

이번 시행령 개정사항은 올해 8월부터 시행될 예정이며,현재 시행령 개정사항을 반영하여 새롭게 보정심 위원을 구성하기 위한 위촉절차가 진행 중이다.

 

보건복지부 정윤순 첨단의료지원관은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 사례에서 보듯이 보건의료 분야의 획기적인 기술 발전은 어느 한 부처만이 아닌 관계부처가 힘을 모아야 가능하다.”고 하면서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보정심이 범부처 위원회로 격상되고 민관 참여도 확대되어 범정부 차원의 기술 개발 및 협력이 강화되면 국민체감 성과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보건의료기술정책심의위원회, 범부처 위원회, 격상 관련기사목록
  • 보건의료기술정책심의위원회, 범부처 위원회로 격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