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취약계층 아동 건강 성장 돕는 공공 슈퍼비전 첫 제도화

슈퍼바이저 229명 배치·직위 신설, 직무급식 임금체계 도입

천미경 | 기사입력 2020/07/01 [00:23]
복지
복지부, 취약계층 아동 건강 성장 돕는 공공 슈퍼비전 첫 제도화
슈퍼바이저 229명 배치·직위 신설, 직무급식 임금체계 도입
기사입력: 2020/07/01 [00:23]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와 아동권리보장원은 취약계층 아동이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드림스타트 사례관리사의 역량 강화를 위해 슈퍼비전 체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

 

드림스타트는 어려운 상황에 처한 아이들의 공정한 출발을 위한 대표적 아동복지정책으로, 전국 229개 드림스타트에서 15만여 명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전개하고 있다.

 

슈퍼비전은 사례관리 서비스 품질 향상을 목적으로 숙련된 전문가가 동료 또는 신규 사례관리사를 대상으로 효과적인 사례관리를 위한 교육·지도, 심리적 지지 등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다.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가진 슈퍼바이저의 슈퍼비전은 사례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사례관리사와 함께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찾아 조력하여 아동·가족의 복지 향상에 기여하게 된다.

 

드림스타트 슈퍼비전은 2009년부터 지역에서 자율적으로 실행해왔으나 제도·재정적 지원 부족으로 효과가 제한적임에 따라, 이번 계획을 5년 동안 단계적으로 추진하여 슈퍼비전을 발전시킬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올해 슈퍼바이저 40명 양성, 내년 10개 지역 배치를 시작으로 2024년 전국 229개 지역에 배치하며, 슈퍼바이저 자격 유지, 보상·평가기준 마련 등을 병행하여 슈퍼비전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더불어 슈퍼비전의 조기 안착을 위해 슈퍼비전 업무의 공식화로 직무 활동을 보장하고 슈퍼바이저 직위 신설(현장 또는 선임) 및 업무부담 경감, 직무급식 임금체계를 도입을 추진한다.

      

슈퍼바이저 신청자격은 아동통합사례관리사 경력 5년 이상이어야 하며, 자격인정은 135시간의 양성(기본·심화) 교육을 이수하고 아동권리보장원의 자격검정 심의를 통과해야 한다.

       

자격을 인정받은 슈퍼바이저는 현장 또는 선임 슈퍼바이저로 직위를 부여받으며, 소속 드림스타트 사례관리사를 대상으로 슈퍼비전(개별·동료·집단)을 사례기법 전수, 면담, 강의, 토론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실행한다.

 

보건복지부 변효순 아동권리과장은 이번 드림스타트 슈퍼비전 체계 강화를 통해 다문화, 북한이탈주민, 청소년 부모 등 다변화되는 서비스 대상자와 학대 등 고위험 아동에 대한 현장 대응 역량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아동권리보장원 박영숙 아동권리본부장은 사례관리사의 역량이 드림스타트의 전문성과 효과성을 좌우하는 만큼 내실 있는 내부 슈퍼비전 체계가 가동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임을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복지부, 취약계층, 아동 건강, 공공 슈퍼비전, 첫 제도화 관련기사목록